top of page

황대헌 ‘이틀 연속 반칙’…한국 쇼트트랙

최종 수정일: 3월 21일

전날 1500m에서 '페널티'를 받은 황대헌이 1000m에서 박지원과의 경쟁에서 충돌, 박지원은 "변수 없는 경기를 다짐했는데 또 충돌, 황대헌은 이에 대한 인터뷰를 거부



쇼트트랙 세계선수권에 출전한 박지원과 황대헌이 선두 경쟁을 벌이다가 모두 넘어져 금메달을 놓치는 아쉬운 장면을 남겼습니다. 이러한 사건은 종종 스포츠 경기에서 발생하는 일이며, 경기의 불확실성과 고난을 보여줍니다. 그러나 이러한 경험을 통해 선수들은 자신의 기술을 더욱 향상시키고 더 나은 결과를 위해 노력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박지원과 황대헌이 19일 한국시각으로 네덜란드 로테르담 아호이 아레나에서 개최된 2024 ISU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1000m 결승에서 출전하여 메달 획득에 실패했습니다.



황대헌이 선두로 주행 중이었을 때 박지원이 인코스로 추월하여 접촉이 발생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황대헌이 넘어지면서 박지원도 연이어 쓰러졌습니다. 박지원은 이 사고로 레이스를 완주하지 못했고, 황대헌은 경기 후 페널티를 받게 되었습니다.



또 다른 변수가 생겼다"며 "쇼트트랙이라는 스포츠에는 이런 일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을 인식하고, 앞으로 이런 일이 없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반면에 황대헌은 인터뷰에 응하지 않고 취재 구역을 빠져나갔습니다.



박지원이 '변수가 없는 경기'를 언급한 이유는 전날에도 비슷한 상황이 발생하여 금메달이 무산되었기 때문입니다.


황대헌이 1500m에서 선두로 달리던 박지원을 밀고 추월하여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심판진은 황대헌에게 '직선주로 끝에서 뒤늦은 추월'로 페널티를 부여하고 실격처리했습니다. 이에 2위로 들어온 쑨룽(중국)이 금메달을 차지하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상황이 발생한 것으로 보아 박지원은 두 차례에 걸쳐 비정상적인 상황으로 인해 메달 획득 기회를 놓치게 되었습니다.



박지원은 올 시즌에 남자 1000m 세계 랭킹 1위로, 대회에서 2연속 우승을 노렸지만, 아쉽게도 경기를 마감하게 되었습니다. 또한, 박지원은 1000m 경기에서 입은 부상으로 인해 남자 5000m 계주 결승에 출전하지 않았습니다. 부상으로 인한 참가 불가는 박지원의 성적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입니다.


남자 5000m 계주 결승에서는 황대헌, 김건우, 이정민, 서이라가 출전했으며, 7분18초641의 기록으로 은메달을 차지했습니다.

우리나라는 레이스 막판에서 린샤오쥔(한국명 임효준)에게 역전을 허용하여 중국에 금메달을 내주게 되었습니다.


린샤오쥔은 한국 취재진에게 "5년 만에 세계선수권에서 금메달을 획득해서 정말 기쁘고 힘들었습니다. 정상에 서 있었다가 다시 처음부터 출발하는 느낌으로 열심히 준비했고, 이번 대회에서 그 노력이 드디어 결실을 맺었다는 것이 기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린샤오쥔은 이번 대회에서 남자 500m, 남자 5000m 계주, 그리고 혼성 2000m 계주에서 모두 금메달을 차지했습니다.



또한 김길리 선수와 함께 여자 1000m에서 은메달을 차지했으며, 남자 5000m 계주에서도 은메달을 따왔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작년보다 발전한 선수가 있었지만, 아직도 남자 선수들의 성적이 원하는 수준에 도달하지 못했습니다. 또한 계주에서도 아쉬운 결과를 얻어 아쉽습니다"라는 평가를 내놓았습니다.



조회수 7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